인도 벼락, 100여명 사망…피해 어떻길래

백인철기자 ┗ 세스코, `위생용품 위생교육` 온라인과정 런칭

메뉴열기 검색열기

인도 벼락, 100여명 사망…피해 어떻길래

백인철 기자   chaos@
입력 2020-06-26 16:49
번개치는 인도 보팔[EPA=연합뉴스]

인도 동북부 지역에서 최근 며칠 새 100명이 넘는 주민이 벼락에 맞아 목숨을 잃었다.


26일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인도 재난 당국은 비하르주와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각각 83명과 22명이 벼락에 맞아 숨지고 최소 1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최근 수년간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벼락 중 하나라며 기상 악화가 예상됨에 따라 안전을 위해 실내에 대피해 있으라고 주민들에 경고했다.

인도에서는 우기에 번개를 동반한 비바람이 몰아치는 경우가 많아 벼락 피해도 잦은 편이다.

인도 당국에 따르면 2005년부터 벼락으로 인해 매년 최소 2000명 이상 사망했으며 2018년에는 2300여명이 숨졌다.

2018년 인도 남부의 안드라 프라데시주에서는 13시간동안 3만6749회의 벼락이 내려친 적이 있다.


그런 와중에 지구 반대편에서는 길이가 700㎞ 넘는 번개가 발견됐다는 발표가 나왔다.

세계기상기구(WMO)는 2018년 10월 31일 브라질에서 한 차례 발생한 번개의 길이가 700㎞를 넘었던 것으로 관측된다며 "현재까지 관측된 번개 중 가장 긴 번개"라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이 길이는 서울~부산 왕복 거리(약 780㎞)보다 약간 짧은 수준이다.

한편, WMO는 이처럼 수백㎞에 달하는 번개인 '메가플래시'를 관측할 수 있었던 데에는 새로운 장비가 한몫했다며 "이보다 더 길고 오래 가는 번개가 과거에 더 있었을 거라 본다. 번개 감지 기술이 더 많은 번개들을 발견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