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현 "김정은, 미군 개입 부를 수 있어 대남 군사행동 보류"

김광태기자 ┗ 프랑스 코로나19 사망 3만명 넘어…대도시 재확산 우려

메뉴열기 검색열기

정세현 "김정은, 미군 개입 부를 수 있어 대남 군사행동 보류"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6-27 11:08
초청 강연하는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사진=연합뉴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것은 미국의 개입을 피하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해석했다. 이 같은 시각은 김정은이 미군의 전략자산 전개에 두려움을 느껴 군사행동을 보류했다는 일부의 시각과 맥락은 같이 하면서도 표현은 순화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27일 "미국 정찰기가 감시하는 가운데 북한이 실제 무력을 행사하는 군사도발에 나서면 미군 개입을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해 김 위원장이 군사행동을 보류했다"고 말한 정 수석부의장의 인터뷰를 게재했다.
그는 북한이 대북 전단 논란을 계기로 남측을 압박한 것은 "북한 내 불만을 외부로 돌리지 않으면 안 됐기 때문"이며 "남북경제협력 사업 재개를 반영한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한국에 압박하려는 노림수도 있었다"고 풀이했다.



그는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미국이 난색을 보이면서 경협이 재개되지 않자 북한은 한국이 워킹그룹을 핑계로 삼지 못하도록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나 군사행동 계획 예고라는 충격적인 수법을 쓴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의장은 "남북경제협력 사업 재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한 약속"이라며 "한국 정부는 더 절실한 태도로 미국을 설득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