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트윗` 트럼프… "곧 계정 차단, 팔러 가입할 수도"

성승제기자 ┗ 보배폰, 갤럭시S20 가격 10만원대 재고정리 진행

메뉴열기 검색열기

`막말 트윗` 트럼프… "곧 계정 차단, 팔러 가입할 수도"

성승제 기자   bank@
입력 2020-06-28 13:45
원탁회의 중 휴대전화 들여다보는 트럼프

(사진=AP연합뉴스)



'폭풍 트윗'으로 사실상 여론을 주도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차단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 다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 팔러(Parler) 가입을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보도된 미 보수 인터넷매체 페더럴리스트와 인터뷰에서 조만간 트위터에서 차단 당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차단 시기를 올해 11월 대선 전 가을쯤으로 본다며 다른 백악관 당국자들도 이같이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몇몇 사람들은 내가 '팔러'에 가입해야 한다고 말한다"며 "그렇게 할 수도…"라고 여지를 남겨뒀다.

팔러는 2018년 개시한 SNS 플랫폼이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 팔로워 수가 1억9400만명이 넘는다며 트위터가 자신을 차단하면 "그들이 자기 생각보다 더 큰 손해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트위터는 인종차별 반대시위를 비난하는 트럼트 대통령의 게시글에 잇따라 경고성 딱지를 붙이면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현재 미국이 "정치적 전쟁"을 치르고 있다며 공화당원들에게 더 강해질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발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사건에 대해 "끔찍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이후 촉발된 전국적인 시위는 "경찰 반대, 경찰 예산 끊기, 미국 반대" 운동으로 변질해 미국 사회를 위험에 처하게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공화당원들이 탄핵 국면 때처럼 단결해야 한다며 보수층 결집을 촉구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앤드루 잭슨 전 대통령 동상을 훼손하려 한 시위대를 겨냥한 '폭풍 트윗'을 날려 이들을 '공개 수배'했다.

그는 미 국립공원경찰대(USPP)가 공개한 수배자들 15명의 사진을 줄줄이 트위터에 올렸다. 이들은 지난 22일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 광장에 있는 잭슨 전 대통령 동상을 철거하려다 경찰에 해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경찰의 수배 전단을 공유하며 "징역 10년형"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