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가 판 깔아줬나...`대권주자` 윤석열 일약 3위로 데뷔

김광태기자 ┗ 프랑스 코로나19 사망 3만명 넘어…대도시 재확산 우려

메뉴열기 검색열기

추미애가 판 깔아줬나...`대권주자` 윤석열 일약 3위로 데뷔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6-30 15:23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거친 발언의 중심에 섰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권주자 여론조사에서 10%대를 기록하며 단숨에 3위에 올랐다.


30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주중(6월22∼26일) 실시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윤 총장은 10.1%로 민주당 소속 이낙연 의원(30.8%) 이재명 경기지사(15.6%)의 뒤를 이었다.
윤 총장은 리얼미터 조사 대상에 이번에 처음 포함됐다.

이낙연 의원의 선호도는 전달보다 3.5%포인트 하락했다. 리얼미터 최고치였던 4월28일 40.2%에서 9.4%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이재명 지사는 전달보다 1.4%포인트 올랐다.

리얼미터는 "윤 총장이 모름·무응답 등 유보층과 홍준표 황교안 오세훈 안철수 등 범보수·야권주자의 선호층을 흡수했다"며 "이낙연·이재명과 함께 3강 구도가 형성됐다"고 분석했다.


3명에 이어 홍준표 의원 5.3%,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4.8%, 오세훈 전 서울시장 4.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3.9%로 나타났다.

윤 총장과 함께 처음 대상에 포함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선호도는 1.5%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 남녀 253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