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현장나간 이재용 "멈추면 미래 없다"…현장경영 속도

김민주기자 ┗ 삼성전자, 반도체 미세공정 개발 등 124억 투자

메뉴열기 검색열기

또다시 현장나간 이재용 "멈추면 미래 없다"…현장경영 속도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20-06-30 15:30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검찰 수사심의위원회에서 '불기소'를 권고 받은 이후 가장 먼저 반도체 현장을 찾으며 현장경영을 이어갔다. 이 부회장은 "멈추면 미래가 없다"며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육성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


이 부회장은 30일 삼성전자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경영진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후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며 "갈 길이 멀다"고 강조했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의 행보에 대해 그동안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소부장 분야를 육성해 국내 산업 생태계를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소부장 수급 불확실성이 급격히 커진 지난해 7월 일본으로 직접 출장을 다녀온 직후,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단기 대책 및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당시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고 강조하며, 사장단에게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해 시나리오 경영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 삼성의 부품·장비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경영진이 함께했다.

이 부회장은 6월 들어 현장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9일 법원에서 검찰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엿새만인 지난 15일엔 반도체, 스마트폰 사업 경영진과 릴레이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19일엔 화성사업장 반도체연구소를 찾아 김기남 부회장을 비롯해 메모리·시스템LSI·파운드리사업부 등 주요 사업부 사장단과도 회동한 바 있다. 수사심의위 개최를 사흘 앞둔 23일에도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생활가전사업부를 방문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이재용(오른쪽에서 첫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왼쪽에서 두번째)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