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한은, 금융사 보유 美국채 환매조건부로 매입해 시중 외화 공급 추진

김승룡기자 ┗ 제조업 3분기도 먹구름

메뉴열기 검색열기

기재부-한은, 금융사 보유 美국채 환매조건부로 매입해 시중 외화 공급 추진

김승룡 기자   srkim@
입력 2020-06-30 11:49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이 시중 외화유동성 공급을 위한 '환매조건부 외화채권 매매 제도' 도입을 추진한다.


기재부는 30일 외국환평형기금과 한은이 보유한 외화를 활용해 은행, 보험사, 증권사 등 국내 금융사가 보유한 외화채권(미 국채)을 환매조건부로 저가 경쟁입찰을 통해 매입, 미 달러를 공급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미 달러 공급과 동시에 외화채권을 매입하기 때문에 외환보유액에 변동이 없고, 매입 채권은 언제든 처분 가능하기 때문에 외환보유액 가용성도 떨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환매조건부 채권 거래 주체는 한국은행으로 일원화하며, 거래기간은 88일 이내로 한다. 기재부는 보험사, 증권사 등 비은행 금융사의 외화자금을 일부 흡수함으로써 외화자금 시장의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 2월 말 기준 국내 보험서와 증권사의 미 국채 보유 규모는 약 232억 달러다.

기재부는 이 제도 시행을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한은) 등 준비 작업을 오는 9월 말 이전에 완료한 뒤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