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업계 "인건비 감당 못해"… 노동계 `최저임금 인상` 제시안에 반발

김양혁기자 ┗ 증세 빠진채 `현금 뿌리기` 남발… "기업 氣살리기 시급"

메뉴열기 검색열기

편의점업계 "인건비 감당 못해"… 노동계 `최저임금 인상` 제시안에 반발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20-07-02 18:44
2일 한국편의점주협의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삭감하고, 업종별·규모별 차등화를 촉구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전국 4만여개 편의점 가운데 20%가 인건비, 임대료를 지불하지 못하는 '적자점포'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편의점업계는 16.4% 인상을 요구한 노동계의 최저임금 제시안에 반발하며 삭감을 촉구했다.
2일 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오전 10시 30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삭감하고, 업종별·규모별 차등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4차 전원회의에서 노동계는 올해보다 16.4% 높은 1만원을 최초 요구안으로 제시했다. 경영계의 요구안은 2.1% 떨어진 8410원이다.


협의회에 따르면 현재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전국 협의회 소속 편의점은 모두 4만여개인데, 20%인 8000여 개가 인건비와 임대료를 지불할 수 없는 적자점포다. 30%는 월 순이익이 99만원에 불과하다는 게 협의회의 주장이다. 공정거래위원회 정보공개서 기준 2018년 5개 편의점 브랜드의 가맹점 평균매출은 5억7844만원이지만, 점포 운영비와 가맹본부 로열티 등을 제외하면 실제 손에 쥐는 돈은 많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협의회는 최저임금 인상은 편의점 지출에서 최대 70%를 차지하는 인건비 부담을 더 가중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홍성길 협의회 정책국장은 "최근 3년간 최저임금이 32.7% 인상되면서 편의점들의 지급능력은 한계에 다다랐다"며 "최저임금을 주지 못해 범법자가 되거나 폐업밖에 없다"고 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