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지역의 이야기가 흐르는 ‘맞춤형 설계공모’ 시행

이상현기자 ┗ 무서운 서울 아파트… 평균價 10억 넘었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LH, 지역의 이야기가 흐르는 ‘맞춤형 설계공모’ 시행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0-07-09 10:10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기존 획일적 설계에서 벗어나 지역 수요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설계안을 도출하기 위해 경산대임 공공주택지구 6개 블록을 대상으로 '지역 맞춤형 공동주택 설계공모'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LH가 지난 3월부터 관련 전문가 및 주민 등 수요자로 구성된 협업체와 수차례 논의해 마련한 지역 맞춤형 자료를 통해 건축적 모티브를 사전에 제시하고, 자료 속 요소들을 물리적 공간에 유기적으로 구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지역의 정체성과 이야기를 매개로 옴니버스 형식의 창작 스토리를 만들고 이를 바탕으로 여섯 가지 키워드를 공간적·지역적 요소와 융화시켜 제시함으로써 지역의 고유한 특성이 건축에 반영됐다.

공모 대상은 경산대임 공공주택지구 내 6개 블록(A-5~9BL, B-1BL), 총 3632호, 설계비 163억원 규모이며, 공모의 취지와 난이도 그리고 업체간의 충분한 소통을 유도코자 2개 컨소시엄군(群)으로 진행된다.



LH는 당선작 선정 후 기획에 참여한 협업체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 설계안을 확정할 예정이며 모든 진행과정과 결과를 스토리북·비디오클립 등의 형식으로 제작해 입주자, 지역주민, 프로젝트 참여자 등과 공유할 예정이다.
권혁례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이번 공모는 업계 최초로 시도하는 실험적 방식으로, 기존의 획일적 주거공간에 다양한 이야기를 입히고 생명을 불어넣음으로서 우리의 기억을 강화시키고 아파트 설계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