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마저 `미투 강타`…여권 대권후보 `잔혹사` 언제까지

김광태기자 ┗ 페이스북도 `애플 수수료 갑질` 비판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원순마저 `미투 강타`…여권 대권후보 `잔혹사` 언제까지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7-10 12:55
2017년 10월 10일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안희정 충남지사가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여성지방의원 워크숍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여권의 유력 대권후보 중 한 명이었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스스로 생을 마감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대권구도에도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여권의 '대권후보 잔혹사'가 새삼 회자되고 있는 양상이다.


'노무현의 왼팔'로 불렸고, 2017년 대선 경선 이후 유력한 차기 후보로 떠올랐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2018년 3월 비서가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자 곧바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어진 이 일로 안 전 지사는 '권력형 성범죄자'로 낙인찍히며 정치적 사망선고를 받았다.

1심 재판에서 무죄가 선고되며 안 전 지사 측에서는 명예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흘러나오기도 했으나, 2심에서 유죄로 뒤집힌 데 이어 작년 9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6월을 받아 복역중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며,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김경수 경남지사는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그는 2심 재판부에서 보석으로 풀려나 불구속으로 재판을 받고는 있지만, 1심 판결 당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는 부침을 겪어야 했다.


최근 민주당 이낙연 의원에 이어 여권 대권 주자 지지도 2위에 오른 이재명 지사도 정치 생명이 걸린 대법원 판결을 코앞에 두고 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인 2012년 보건소장,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직권남용 혐의,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강제입원을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로 각각 기소됐다.

직권남용 혐의는 1·2심 재판부 모두 무죄를 선고했지만 허위사실 공표에 대해서는 1심은 무죄를, 2심은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 지사에 대한 대한 최종 선고는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이뤄진다.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되면 도지사직을 내려놓는 것은 물론 피선거권이 박탈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