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박원순 의혹` 직접 규명…별도 팀 꾸린다

백인철기자 ┗ 쿠팡 인천2배송캠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

메뉴열기 검색열기

인권위 `박원순 의혹` 직접 규명…별도 팀 꾸린다

백인철 기자   chaos@
입력 2020-07-30 14:14
의사봉 두드리는 최영애 위원장 [연합뉴스]

국가인권위원회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둘러싼 성희롱·성추행 의혹을 직권조사에 착수한다.


인권위는 별도의 '직권조사팀'을 구성해 박 전 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와 서울시의 피해 묵인·방조를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인권위는 30일 제26차 상임위원회를 열고 '직권조사 계획안' 안건을 비공개 심의해 직권조사 실시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인권위는 "제삼자 진정으로 인권위에 접수된 진정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와 소통하던 중 피해자가 직권조사를 요청했다"며 "직권조사 요건 등을 검토해 직권조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법상 '성희롱' 개념에는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나 성폭력, 강제추행, 성적 괴롭힘 등이 포함된다.

아울러 인권위는 성희롱 등 사안에 관한 제도 전반을 종합적으로 조사해 개선방안을 검토하고, 선출직 공무원에 의한 성희롱 사건 처리 절차도 함께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최영애 인권위원장을 비롯해 인권위 상임위원인 정문자 위원(더불어민주당 추천), 이상철 위원(옛 자유한국당 추천), 박찬운 위원(대통령 지명)이 참석했다.

인권위 상임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 구성위원 4명 중 3명 이상의 찬성으로 안건을 의결한다.

인권위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상임위를 개회해 공개 안건들을 먼저 심의하고, 오전 11시 47분께부터 회의를 비공개로 전환, '직권조사 계획안' 안건을 심의했다.

직권조사는 피해 당사자 등으로부터 진정이 없더라도 인권위가 인권침해나 차별행위가 중대하다고 판단할 경우 직권으로 개시하는 조사 형태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