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잡은 대선잠룡 이재명·원희룡… "기본소득 맞닿는 점 있다면 교류"

김미경기자 ┗ 권력분산형 혁신안 내놨지만 정의당 내서도 "허울뿐" 반발

메뉴열기 검색열기

손잡은 대선잠룡 이재명·원희룡… "기본소득 맞닿는 점 있다면 교류"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0-07-30 18:55

여야 의원들도 연구 동참키로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 창립총회 및 세미나'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누가 득일까?"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기본소득' 정책을 놓고 손을 잡았다.

둘은 모두 여야의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인물들이다.

이 지사와 원 지사는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 창립총회에 참석해 "맞닿은 점이 있다면 경험을 교류하겠다"고 협조의사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총회에서 기본소득을 자본주의 사회에서 불가피하게 나타나는 소득양극화와 불평등, 격차 등을 해소할 수 있는 해법으로 제시했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은 단순한 복지정책이 아닌 복지적인 성격을 띠는 경제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관련해 원 지사는 기본소득의 한국형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원 지사는 "요즘 기본소득이 '네 것이다 내 것이다' 하는데 결국 실현 가능한 한국형 모델을 만들어내느냐가 궁극적인 고민"이라며 "디지털 대전환 가속화 시대에 어떻게 국민의 기회와 역량을 키우고, 소득보장을 결합할 것인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원 지사는 이어 "이 지사와 내가 하는 부분이 맞닿는 점이 있다면 경험을 교류하고, 실현·지속 가능한 방향을 함께 추구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여야 의원들도 기본소득 연구에 뜻을 같이 했다.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은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를 맡았고, 민주당에서 강득구·김남국·김두관·김민기·김병욱·김승원·김주영·김철민·서영석·설훈·안민석·윤영덕·이규민·이동주·이원욱·임종성·전용기·정성호·주철현·허영·홍기원 의원이, 야당에서는 김성원 미래통합당 의원,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무소속 윤상현 의원 등 32명이 참여한다. 포럼 대표인 소 의원은 "(기본소득법) 공동발의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