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출근 대란 우려...잠수교에 이어 동부간선도로 전면 통제

김양혁기자 ┗ "원격수업·재택자습 한계"...수도권 대형학원 언제 풀리나

메뉴열기 검색열기

서울 출근 대란 우려...잠수교에 이어 동부간선도로 전면 통제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20-08-03 06:31
호우로 서울의 3일 오전 출근 대란이 우려된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동부간선도로가 오전 5시 5분부터 전면 교통통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 등 한강 상류에 내린 호우로 한강과 중랑천의 수위가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월계1교는 침수 예정 수준이다.
이날 오전 5시 20분쯤부터는 불광천 수위가 통제기준인 9m를 넘으면서 증산교도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잠수교 역시 한강 수위 상승으로 전날 오후부터 전면 통제 중이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