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특전사 버스 날벼락…열려있던 짐칸 문에 치인 30대 1명 사망

김광태기자 ┗ "공정성 의심할 사정없다"…대법 `이재용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

메뉴열기 검색열기

제주 특전사 버스 날벼락…열려있던 짐칸 문에 치인 30대 1명 사망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8-04 17:32
4일 오전 8시 19분께 제주시 제1산록도로 한라산 관음사 입구 인근 갓길을 걷던 30대 남성 2명이 바로 옆 도로를 달리던 특전사 예하 부대 버스의 열려있던 오른쪽 화물칸 문에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차량의 모습.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에서 육군 특전사령부 버스의 짐칸 문에 치여 30대 등산객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4일 군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9분께 제주시 제1산록도로 한라산 관음사 입구에서 인근 갓길을 걷던 A(30·경남)씨와 B(〃)씨가 바로 옆 도로를 달리던 특전사 예하 부대 버스의 열려있던 오른쪽 짐칸 문에 치였다.
이 사고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으며, B씨는 손목과 골반 등을 다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한라산 관음사 코스로 등산하러 가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이 버스가 제주시 관음사에서 아라동 방면 도로로 직진하던 중 열린 짐칸이 갓길을 침범하면서 갓길에서 마주 걷던 자신과 A씨를 충격했다"고 진술했다.
사고 당시 이 부대 버스에는 하계 훈련을 마친 장병 30여 명이 타고 있었으며, 원대로 복귀하기 위해 제주공항으로 이동하던 중이었다.

군은 출발했을 당시 닫혀있던 짐칸 문이 이동 중 열렸지만, 운전병이 이를 미처 알지 못하고 계속 주행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