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이성당’ 등 80곳 ‘백년가게’ 선정

이준기기자 ┗ 특구재단, 특구 내 기업 투자 활성화 ‘태스크포스’ 가동

메뉴열기 검색열기

군산 ‘이성당’ 등 80곳 ‘백년가게’ 선정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20-08-09 12:00

서울 '진주회관', 부산 '내호냉면' 등 80곳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의 성공모델인 '백년가게' 80곳을 추가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백년가게는 2018년 6월 첫 지정 이후 모두 485개로 늘어나게 됐다.
백년가게는 업력 30년 이상 가게 중 경영자의 혁신의지와 제품·서비스의 차별성, 영업 지속가능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이번에 선정된 대표적인 백년가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빵집으로 알려진 군산의 '이성당'과 2대째 가업 승계를 통해 '서울특별시 미래유산'으로 선정된 서울 '진주회관', 4대째 가업을 이어받아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부산 '내호냉면' 등이 포함됐다.


또한 떡방앗간, 자동차 공업사, 제면소, 호스텔 등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업종도 발굴됐다. 이 가운데 30개 업체는 국민추천제를 통해 선정됐다.

중기부는 소비 활성화를 위해 '백년가게 방문 인증 샷' 이벤트를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3주 동안 진행한다. 백년가게 방문자가 방문 사진을 웹페이지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컴퓨터, 온누리상품권 등의 경품을 지급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백년가게 브랜드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다른 소상공인들의 성공 모델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군산의 '이성당'

서울 '진주회관'

부산 '내호냉면'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