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다시 40명대로…16일만에 최다

김수연기자 ┗ 신규 확진자 110명…17일부터 연속 100명대 유지

메뉴열기 검색열기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다시 40명대로…16일만에 최다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0-08-08 11:00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8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40명대로 늘었다. 경기도 고양시 교회 2곳의 집단감염 여파로 지역발생 확진자가 30명 선으로 급증한 것이 직접적 영향을 미쳤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명 늘어 누적 1만4562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43명) 이후 이틀만의 40명대 기록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달 들어 31명→30명→23명→34명→33명→43명→20명→43명 등으로 20∼4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0명, 해외유입이 13명이다. 지역발생 30명은 지난달 23일(39명) 이후 16일 만에 첫 30명대인 동시에 가장 많은 수치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달 23일(39명) 이후 28명→27명→12명→9명→5명으로 닷새간 감소세를 보였고, 그 이후로는 전날까지 하루(8월 6일 23명)를 제외하고 한 자릿수나 10명대(3∼15명)를 기록하며 비교적 안정세를 보였지만, 이날 다시 급증했다.

신규 확진자 30명은 서울 16명, 경기 12명, 인천 2명 등 모두 수도권에서 나왔다.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에서는 전날 정오 기준으로 '기쁨153교회'와 '반석교회'에서 각각 7명씩 추가로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각각 15명, 8명으로 늘었다.

서울에서는 한 선교회 소모임에서 4명이 확진됐고, 성동구에서 교회 관련 확진자가 1명 나왔다. 또 강남구 역삼동의 한 숙소에서 공동생활을 하던 방문판매업 종사자 4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강남 커피점·양재동 식당' 사례에서도 1명이 추가 감염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 6월 26일 이후 44일째 두 자릿수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13명 가운데 5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8명은 서울(1명), 경기(6명), 대구(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의 국적을 살펴보면 내국인 5명, 외국인 8명이다.


이들이 들어온 국가는 미국 4명, 필리핀 3명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방글라데시·카자흐스탄·인도·러시아·오스트리아·알제리 각 1명씩 나왔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제외)을 합치면 경기 18명, 서울 17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37명이다. 대구에서도 1명이 나왔다.

이날 신규 확진자 43명 가운데 남성은 23명, 여성은 20명이다. 연령별로는 60대가 13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0명, 20대 7명 등의 순이었다.

한편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304명이 됐다. 평균 치명률은 2.09%지만 60대 2.16%, 70대 9.40%, 80세 이상 25.29% 등으로 고령일수록 급격히 높아진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전날보다 86명 늘어 누적 1만3629명이 됐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44명 줄어 629명이며, 이 가운데 위증·중증환자는 17명이다.

국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62만514명이다. 이 중 158만984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만6105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 7일 경기 고양 덕양구의 한 지하 교회에 시에서 보낸 2주간 자체운영 중단 공지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