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냉장식품 변질 여부 알려주는 ‘스티커’ 나온다

이준기기자 ┗ [조달청 입찰정보]주간 신기술 용역·물품구매

메뉴열기 검색열기

냉동·냉장식품 변질 여부 알려주는 ‘스티커’ 나온다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20-08-14 15:07

화학연,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 기술이전
유제품 대상 스티커 상용화 후 적용 확대


배송된 우유나 치즈 등 유제품의 신선도를 스티커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 내년 하반기까지 선보일 전망이다.


한국화학연구원은 14일 대전 본원에서 뉴처(대표 이진환)과 '콜드체인(저온유통) 안심 스티커' 관련 기술을 이전하는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전된 기술은 온도 변화에 따라 투명해지는 나노필름을 이용한 것으로, 두 겹으로 된 스티커의 앞면이 10도 이상 상온에 노출돼 투명해지면 뒷면에 나타난 이미지로 냉동과 냉장식품의 상온 노출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두 기관은 내년 하반기까지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뉴처 모회사의 유제품에 시범 적용해 상용화한 후, 국내 유통과 제조기업으로 적용 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미혜 화학연 원장은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는 식료품 저온유통뿐 아니라, 값비싼 의약품 저온유통 시장에 적용할 수 있어 성장 잠재력이 크다"면서 "최근 언택트 시대에 맞물려 신선식품 배송시장이 커지면서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에 대한 수요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학연은 지난 5월 국내외 유통 및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콜드체인 안심 스티커 기술설명회를 갖고 뉴처를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14일 이미혜 화학연 원장(앞줄 오른쪽)과 이진환 뉴처 대표(앞줄 왼쪽)가 '온도변화 감지필름 제조 기술이전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화학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