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코로나 확산세 심각"

백인철기자 ┗ 속마음 눈치챌라 아슬아슬 로맨스

메뉴열기 검색열기

정총리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코로나 확산세 심각"

백인철 기자   chaos@
입력 2020-08-15 14:04

16일 0시부터 2주 유지…고위험시설 운영 중단, 스포츠경기 무관중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서울시와 경기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우 심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하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는 재유행으로 들어설 수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이라며 "수도권에서의 감염 확산을 최대한 신속히 차단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거리두기가 2단계로 올라가면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고위험시설의 운영은 중단된다. 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도 금지된다.

2단계 상향은 오는 16일 0시부터 곧바로 실행, 우선 2주간 유지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경험이 있어 다시 고삐를 죄는 게 힘들 수 있다"며 "서울시와 경기도는 강화된 방역수칙이 현장에서 효율적으로 실천되도록 하고, 방역당국은 지자체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전국적 확산세를 차단하려면 서울·경기 지역과 생활권을 같이 하거나 이동과 교류가 활발한 지방 거점도시도 방역 노력을 한층 강화해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의 협조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실천, 개인 위생수칙 준수만이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는 최고의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166명(지역감염 155명, 해외유입 11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166명은 지난 3월11일(242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긴급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