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복면질식사` 관할 경찰서장 사임… 억울함 토로

이미정기자 ┗ PN풍년, 온라인 장터 ‘2020 집콕 창고대개방’ 이벤트 실시

메뉴열기 검색열기

`흑인 복면질식사` 관할 경찰서장 사임… 억울함 토로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0-09-09 13:51
라론 싱글터리 로체스터 경찰서장.




미국에서 흑인 남성 대니얼 프루드가 경찰이 씌운 복면으로 인해 질식사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이 거세지자 관할 경찰서장이 사임했다.
라론 싱글터(사진)리 뉴욕주 로체스터 경찰서장은 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나의 인격을 파괴하려는 외부 세력들의 시도에 가만히 앉아 당하고 있진 않을 것"이라며 사임을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싱글터리는 "프루드의 사망 사실을 보고받은 뒤 내가 취한 조치들에 대한 왜곡된 묘사와 정치화는 사실에 기반한 것이 아니며 내 신념과도 다르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난 3월 로체스터 경찰은 나체로 밖에서 돌아다니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향정신성의약품에 취해 돌아다니던 프루드를 체포했다. 당시 프루드가 땅에 침을 뱉고 자리에서 일어나려 하자 경찰이 두건을 씌우고 엎드리게 한 뒤 얼굴을 눌렀다. 이 과정에서 프루드는 의식을 잃고 결국 사망했다.


이후 현장 상황이 담긴 영상이 5개월 뒤 유족에 의해 공개되면서 경찰이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대규모 항의 시위가 이어졌다. 일부 인권단체는 싱글터리의 사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러블리 워런 로체스터 시장은 지난주 프루드의 유족을 찾아 사과하면서 싱글터리로부터 제대로 보고받지 못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싱글터리는 프루드 사망 사건 직후 자신이 내사를 지시했다며 워런 시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날 조지프 모라비토 부서장 역시 함께 물러났다. 워런 시장은 싱글터리의 사임을 요구한 적은 없다면서도 이번 사건과 관련해 몇 명이 추가로 떠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