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코로나19 걱정` 선진국 중 최고 수준"

이미정기자 ┗ ㈜밥스누, 2020 소셜아이어워드음료 인스타그램 분야 대상 수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국인 `코로나19 걱정` 선진국 중 최고 수준"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0-09-10 09:40

퓨리서치센터 14개국 설문조사 결과 타국보다 작은 피해에도 '중대위협' 인식


세계 주요 국가 가운데 한국이 코로나19에 대한 걱정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미국 여론조사업체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한국과 미국, 독일, 영국, 일본 등 14개국 국민 1만427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한국인의 89%가 '감염병 확산'을 국가의 중대한 위협으로 생각했다.
이는 14개국 중 가장 높은 비율이다. 일본(88%), 미국(78%), 영국(74%), 캐나다(67%)가 뒤를 이었다.

퓨리서치센터는 감염병 확산 외에도 기후변화, 테러, 해외 사이버 공격, 핵무기 확산, 세계 경제 상태, 빈곤, 국가나 민족 간 오랜 갈등, 대규모 이주 등 9개 항목에 대해 각국 국민이 얼마나 큰 위협이라고 생각하는지 매년 추적 조사했다.

이 중 한국은 감염병을 비롯해 해외 사이버 공격(83%), 글로벌 경기(83%), 국가나 민족 간 갈등(71%), 대규모 난민 이주(52%)를 중대한 위협으로 보는 비율이 14개국 중 가장 높았다. 또 핵무기 확산의 경우 10명 중 8명(79%)이 주요 위협으로 봤는데, 이는 일본(87%)에 이어 대상국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다.

조사대상 14개국 중 유럽을 중심으로 한 8개국의 가장 큰 걱정거리는 기후변화였다. 벨기에,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스웨덴과 캐나다는 코로나19로 큰 인명피해가 발생했지만, 여전히 기후변화를 가장 큰 위협으로 꼽았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주요 위협 요소라는 점에는 공감하면서도 역대 가장 높은 비율로 기후 변화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퓨리서치센터는 "정부가 유행병에 잘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주로 전염병 확산을 주요 위협으로 보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도 주요 불안 요소로 꼽혔다. 14개국 응답자 10명 중 6명이 세계 경제 상태에 우려를 표했는데, 이는 2018년과 비교해 대부분의 국가에서 10%포인트 이상 높아진 것이다. 한국은 83%가 이를 위협으로 봤는데, 14개국 중윗값인 58%를 크게 웃도는 비율이다.

퓨리서치센터는 "자국의 현재 또는 미래 경제 상황이 좋지 않다고 답변한 이들이 세계 경제 상황을 주요 위협으로 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6월 10일부터 8월 3일까지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유선으로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조사 대상 지역에 따라 ±3.1~4.2%포인트다.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선선한 날씨를 보인 4일 서울 중구 농업박물관 야외농장에 방역복을 입은 허수아비가 세워져 있다. 박동욱 기자 fufu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