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내달 중의원 해산·총선 가능성"

이미정기자 ┗ PN풍년, 온라인 장터 ‘2020 집콕 창고대개방’ 이벤트 실시

메뉴열기 검색열기

"스가 내달 중의원 해산·총선 가능성"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0-09-10 10:15

고노 방위상 강연회서 주장


사의를 표명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후임으로 유력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당선해 '스가 내각'이 출범할 경우 다음달 중 중의원 해산을 통한 조기 총선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이 예상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방위상은 9일 미국의 싱크탱크가 주최하는 온라인 강연회에서 "내주 새 총리가 선출되면 아마도 10월 중 중의원 해산·총선이 실시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내년으로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생각하면 중의원 해산·총선을 실시하는 시기가 제한된다"며 다음 달에 조기 총선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견해를 밝혔다.

일본 일각에서는 스가 후보가 총리로 선출되면 안정적인 정권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내년 10월까지 임기가 1년여 남은 중의원을 해산하고 조기 총선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스가 후보는 이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일본 국민은 조기 총선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이 대다수다. 교도통신이 지난 8~9일 전국 유권자 108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조기 총선 시기에 대해 '현 중의원 임기 만료나 그 시점 부근에서 하는 것이 좋다'는 답변이 58.4%를 차지했다. '가급적 빨리해야 한다'(13.2%)라거나 '연내 실시'(10.1%), '내년 상반기'(14.3%)를 꼽은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