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나간 홍영표?...추미애 공세 막으려다 "쿠데타 안되니 국회 와서 공작"

김광태기자 ┗ [속보] 해운대 `마약 질주` 포르쉐 운전자 구속영장 발부

메뉴열기 검색열기

너무 나간 홍영표?...추미애 공세 막으려다 "쿠데타 안되니 국회 와서 공작"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09-16 15:01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은 16일 "과거 군에서 정치개입을 하고 쿠데타를 했던 세력이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민간인 사찰을 공작했던 세력이 국회에 와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번 소동은 황희 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실명과 얼굴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해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이 사과를 요구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 의원은 "법적 검토 결과 형법상 명예훼손죄이고, 민사소송을 통해서도 손해배상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황 의원의 입장과 국민에 대한 사과 표명을 듣고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홍영표 의원은 "(야당이) 추 장관 건으로 선전장을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즉시 황 의원과 추 장관을 엄호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을 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비난했다.



황 의원이 "언론에 본인 실명과 얼굴까지 공개된 상황이어서 큰 뜻 없이 했다. (단독범을) 단독행위라 표현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치권에 오래 있다 보니 주장이 더 잘 어필되겠다 해서 그랬다"고 이해를 구했으나 야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홍 의원에게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를 얘기하나. (국회에)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은 무슨 말씀인가"라며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한기호 의원도 "나는 5·16 때 육사 생도였다"며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한다면 오늘 청문회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국방위가 초당적인 상임위가 돼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쿠데타 '세력'이라고 했다. 그것은 제 시각이다. 두 분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고 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런 데 대해서는 유감 표명을 하겠다"고 진화에 나섰다.

여야 공방 탓에 지연되던 청문회는 홍 의원의 유감 표명으로 개의 40여분 만에 시작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