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출간연기, 소녀시대 억측 발생 우려 제기

정승훈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제시카 출간연기, 소녀시대 억측 발생 우려 제기

정승훈 기자   april24@
입력 2020-09-25 07:05
제시카 출간연기, 소녀시대 억측 발생 우려 제기
제시카 인스타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 측이 출간연기를 알린 가운데 그의 소설 '샤인'에 대한 일부 오류 부분을 정정했다.


출판사 알에이치코리아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작가 제시카 정의 '샤인' 출간일은 출판사의 사정으로 인해 연기됐다 앞보도자료 내용 중 오류가 있었다"라고 말혔다.
또한 "'샤인'은 저자의 자전적 소설이 아닌 저자의 상상력으로 재창조한 내용이 담긴 픽션물"이라고 말했다.

"영화화는 확정된 사항이 아닌 제작 논의 단계이다. 전 소녀시대 멤버로서가 아닌 작가 제시카로서의 활동임을 밝히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각종 온라인 서점에는 '샤인'이 신간으로 공개된 가운데 홍보 내용에는 '전 소녀시대 멤버 제시카의 자전적 이야기' '자전적 소설'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으며, 영화화가 확정됐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샤인'은 K팝 스타를 꿈꾸는 한국계 미국인 레이첼 킴이 티끌 하나 없는 완벽함만 허용하는 대형 기획사 DB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선발되고 톱스타 제이슨 리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샤인'을 통해 제시카가 속했던 소녀시대에 대한 억측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표지에 제시카가 탈퇴 후 만들어진 소녀시대 응원봉이 삽입됐다는 것을 지적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정승훈기자 april2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