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급등락 시 `IPO 주관 증권사` 책임 강화한다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공모주 급등락 시 `IPO 주관 증권사` 책임 강화한다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0-10-11 14:10

기업 부실 실사 시 과징금 20억 한도서 대폭 상향 방침
주관 제한 지분율 '5%' 상향 등 규제 완화도 함께 검토


최근 신규 상장한 기업들의 주가가 급등락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이를 방지하고자 IPO(기업공개)를 주관한 증권사의 주가 관리 책임을 강화할 방침이다.


1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신규 상장기업의 투자심리와 경영 안정 도모를 위해 'IPO 제도·관행 개선 방안'을 이르면 이달 중 발표할 계획이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대어들이 잇달아 상장하며, 일반투자자들도 공모주 시장에 큰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하지만 신규 상장기업의 주가가 불안정하게 요동치며, 이를 안정화할 수 있는 수단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계속 있어왔다.

작년 말 한국금융연구원이 발표한 IPO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이후 상장한 기업 주식의 상장 후 수익률은 시장의 평균 수익률 대비 크게 낮았다. 특히 작년 신규 상장기업의 1개월, 2개월, 3개월 누적 수익률은 시장수익률 평균 대비 각각 19.2%, 18.5%, 23.1% 낮았다.

금융당국은 IPO시장을 활성화 하고, 신규상장기업의 주가 안정을 위해 '초과배정옵션 제도'를 내실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초과배정옵션은 주관사가 증권발행사로부터 추가로 공모주식을 취득할 수 있는 콜옵션 제도다. 상장 이후 주가가 공모가 이하로 떨어지면 주관사는 초과배정옵션을 포기하고 시장에서 매입해 청약자의 이익을 보호할 수 있게 된다. 반면 공모가가 상승할 경우 주간사는 초과배정옵션을 행사해 과도한 주가 상승을 방지한다. 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주가 안정을 도모할 수 있게 된다.



또한 IPO 주관 증권사에게 기업 부실 실사에 대한 책임을 강화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증권사에 발행기업 재무제표 등 허위·누락에 대한 적발에 대한 책임을 지우고 과징금 한도를 현행 20억원에서 대폭 상향할 방침이다.
반면 증권사가 혁신 기업을 적극 발굴·육성할 수 있도록, 주관사의 자격요건을 완화할 방침이다. 현재 증권사가 5% 이상(이해관계인과 합산 시 10% 이상) 지분을 가진 비상장기업에 대한 IPO 주관은 금지돼 있는데, 이를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또 공모가격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 코너스톤인베스터 제도도 추진된다. 이 제도는 기관투자자가 IPO 이전에, 추후 결정될 공모가격으로 공모주 일부를 인수하기로 확정하는 것을 말한다. 정확한 가격 산정을 위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기 전에라도 예외적으로 일부 주요 투자자에게 정보를 미리 제공(정보 유출 금지 의무도 함께 부여)할 수 있게 된다.

한편 금융위는 △우리사주 실권주 발생 시 개인 투자자 우선 배정 △소액투자자 공모주 개인 물량의 절반 배정 △복수 계좌 청약 금지 등 소액 개인 투자자를 우대하는 방안 등 제도 개선 방안도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공모주 급등락 시 `IPO 주관 증권사` 책임 강화한다
(사진=연합뉴스TV)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