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둥이, 네가 있을 곳 아냐"…슈퍼서 모욕 당한 美부지사 아내

김광태기자 ┗ 北 피격 공무원 형 "동생 시신 수색 중단해 달라…어민 고충 고려"

메뉴열기 검색열기

"검둥이, 네가 있을 곳 아냐"…슈퍼서 모욕 당한 美부지사 아내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0-13 14:55
"검둥이, 네가 있을 곳 아냐"…슈퍼서 모욕 당한 美부지사 아내
존 페터먼 펜실베이니아주 부지사 아내인 지젤 바헤투 페터먼[지젤 바헤투 페터먼 트위터 캡처]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부지사의 아내이자 비영리 설립자인 지젤 바헤투 페터먼(38) 여사가 슈퍼마켓에 들렀다가 백인 여성으로부터 인종차별 모욕을 당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페터먼(38)은 전날 집 근처 슈퍼마켓에 키위를 사러 갔다. 가게 문을 닫기 전 급하게 간 터라 평소 자신을 경호하던 주 경찰관도 대동하지 못했다.
키위 세 상자를 들고 계산대 앞에 줄을 선 자신에게 한 백인 여성이 다가와 "오, 페터먼과 결혼한 '검둥이'가 있네"라고 모욕했다고 그는 전했다.

이 여성은 "여긴 네가 있을 곳이 아냐"라며 망신을 줬고, 계산을 끝낸 뒤 차에 오른 페터먼 여사에게 다시 다가와 인종차별적 모욕을 퍼부었다.

페터먼 여사는 자동차까지 따라와 욕설하는 여성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고 "나는 이 나라를 정말 사랑하지만 지금 우리는 너무나 크게 분열돼 있다"고 적었다.

이 게시물은 만 하루 가까이 지난 이날 오후 현재 69만회의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이후 펜실베이니아주 경찰이 영상에 등장한 여성을 찾아내 조사 중이다.

브라질 태생인 페터먼 여사는 8살 때 모친과 함께 뉴욕으로 이주한 불법체류자였으나 2004년 영주권을, 2009년 미 시민권을 각각 획득했다.

그는 미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온라인과 이메일로 숱한 증오 공격의 타깃이 됐지만, 면전에서 인종차별 모욕을 당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를 향해 수없이 많은 증오가 퍼부어졌고 나도 거기에 익숙해졌다"면서 "공공장소에서 내 얼굴에 대고 그런 적은 없었다. 누구라도 견디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