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슈아 웡, BTS사태에 "中 민족주의 고조 우려"

김광태기자 ┗ 랜드프로, ‘2021 공인중개사 합격 온라인 LIVE 설명회’ 10월 28일(수) 진행

메뉴열기 검색열기

조슈아 웡, BTS사태에 "中 민족주의 고조 우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0-14 15:51

"기업들 사업 다각화 필요"


조슈아 웡, BTS사태에 "中 민족주의 고조 우려"
조슈아 웡

[EPA=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사진)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생트집을 두고 "민족주의 분위기가 강해지는 중국과 다른 나라 사이에 갈등이 빚어질까 걱정이 되는 징후"라며 중국의 민족주의 고조에 대해 비판했다.
웡은 14일 트위터 계정에서 중국 누리꾼들의 불합리한 공격 속에 BTS를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BTS 사태의 배후에는 중국 민족주의의 고조와 중국과 다른 나라 간의 갈등에 대한 우려할만한 조짐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어떤 이슈가 중국 민족주의자들의 신경을 건드릴지 예측하기가 어려워져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웡은 또한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과도하게 의존하다 생긴 위험을 피해 시장을 다각화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중국 소비자들의 반미 정서와 구매력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글로벌 기업들은 논란이 일자 BTS 관련 광고를 내리며 한발 물러설 수밖에 없었던 것을 지적한 발언으로 보인다. 조슈아 웡은 지난 12일에도 "중국 악성댓글꾼들의 불합리한 공격 속에 BTS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선전 당국과 '소분홍'(小粉紅·민족주의 청년 누리꾼)들이 별일 아닌 일을 선전 캠페인으로 탈바꿈시키고 근거 없는 분노와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BTS의 리더 RM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 상' 수상 소감에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이라며 "양국(한미)이 공유하는 고통의 역사와 수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언제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중국 관영 신문 환구시보는 "BTS가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의 역사를 잘 알지 못한 채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고 중국을 모욕하고 있다"는 중국 누리꾼의 반응을 보도하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