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닷없이 날라온 까치, 60대 남성 두 눈 쪼여

김광태기자 ┗ [전문]문대통령 “독감 백신, 전문가 신뢰…적기 접종 놓치면 큰 위험”

메뉴열기 검색열기

느닷없이 날라온 까치, 60대 남성 두 눈 쪼여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0-15 16:00
느닷없이 날라온 까치, 60대 남성 두 눈 쪼여
호주 토종 까치에 의해 두 눈이 쪼이는 공격을 당한 제임스 글린드맨씨 [호주 공영 ABC 방송 홈페이지 캡처]

호주 동남부 한 공원에서 60대 남성이 까치에게 두 눈이 쪼이는 공격을 받았다.


15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13일 빅토리아주 멜버른에서 동쪽으로 215km 떨어진 세일에서 자영업을 하는 제임스 글린드맨은 평소처럼 공원 의자에 앉아 점심을 먹다가 느닷없이 호주 토종 까치의 공격을 받았다.
글래드맨은 까치의 날카로운 부리에 두 눈이 쪼여 얼굴 전체가 피투성이가 됐다.

구급대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그를 급히 멜버른에 있는 로열 빅토리안 눈·귀 전문병원으로 이송했다.

글린드맨은 "점심을 먹는데 까치 한 마리가 다가오더니 갑자기 왼쪽 눈과 오른쪽 눈을 연달아 공격했다"면서 당시의 급박한 상황을 전했다. 그는 "피가 흘러 거의 시야를 가렸지만 겨우 차로 피해 응급전화로 도움을 청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까치의 부리에 각막이 관통된 왼쪽 눈에 대해서는 병원에서 2시간에 걸친 봉합 수술을 받았다.


호주에서는 봄철에 까치의 공격을 받는 일이 흔히 발생한다.

짝짓기 시기에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는 호주 토종 까치들이 자신의 영역을 침범한 사람들을 자주 공격하기 때문이다.

로열 빅토리안 눈·귀 전문병원은 "새의 공격을 받아 부상한 환자를 치료하는 횟수가 매년 60건이나 된다"고 밝혔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