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학교병원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지정...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추진

김수연기자 ┗ 동아ST, 올해 3분기 영업익 67억...전년 동기比 68.7%↓

메뉴열기 검색열기

중앙대학교병원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지정...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추진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0-10-15 15:35
중앙대학교병원은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구축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에 대한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임상 수행이 가능한 거점병원과 환자 확보가 용이한 감염병 전담병원 사이에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 센터를 운영하는 게 골자다.



복지부는 지난 8월 경북대학교병원, 국립중앙의료원, 아주대학교병원을 '거점병원'으로 선정한 바 있다. 중앙대학교병원은 이 중에서 국립중앙의료원과 임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로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총괄 책임하는 정진원 중앙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번 지정으로 국내 연구자들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는 연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중앙대학교병원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지정...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추진
중앙대학교병원 전경. 중앙대학교병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