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부마항쟁 독재 끝낸 기폭제, 진상규명 위해 더 노력"

김광태기자 ┗ 北 피격 공무원 형 "동생 시신 수색 중단해 달라…어민 고충 고려"

메뉴열기 검색열기

문대통령 "부마항쟁 독재 끝낸 기폭제, 진상규명 위해 더 노력"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0-16 09:36
문대통령 "부마항쟁 독재 끝낸 기폭제, 진상규명 위해 더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부마민주항쟁 41주년을 맞아 "정부는 항쟁의 진상규명과 배상 및 보상, 기념사업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4·19 혁명 정신을 계승한 부마항쟁은 결코 무너지지 않을 것 같았던 유신독재를 끝내는 기폭제였고, 광주 민주화운동, 6월 항쟁, 촛불혁명 등 민주주의 운동사의 큰 획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시민과 노동자가 함께 나서서 민주주의가 국민 모두의 것이라고 알린 대규모 항쟁이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자발적 방역과 모두를 위한 자유를 실천하며 새로운 민주주의를 써가고 있다"며 "부마항쟁이 코로나와 싸우는 부산과 창원 시민들에게 용기를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