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여권 핵심만 불기소…검찰 완전히 무너졌다"

김광태기자 ┗ 윤석열 "조국 수사, 굉장히 번민…`낙마 발언` 그런 뜻 아니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주호영 "여권 핵심만 불기소…검찰 완전히 무너졌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0-16 11:26
주호영 "여권 핵심만 불기소…검찰 완전히 무너졌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6일 자당 소속 의원들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무더기 기소된 것과 관련해 "여권 핵심 실세들은 거의 예외 없이 불기소됐다. 검찰이 완전히 무너진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단회의에서 "오늘 아침에 오호통재라는 말이 저절로 나온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소한의 기계적 균형조차 맞추지 않은 채 승복할 수 없는 숫자의 기소"라며 "검찰의 진짜 권한은 기소 않고 봐주는 데 있다지만, 검찰이 요직에 친정권적 사람을 앉혀서 이런 결정을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특히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의원과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의원 등을 거론하며 "도저히 불기소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면서 법원에 재정신청을 냈다고 전했다.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선 "대통령이 수사에 성역이 없다고 할 게 아니라 특검으로 수사하라고 한 말씀만 하시면 깨끗이 정리될 사건"이라며 "이 사건은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그 자체가 또 하나의 게이트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법사위의 감사원 감사를 거론하며 "이 정권은 정말 후안무치하고 내로남불"이라며 "자신들에게 조금이라도 불리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 예상되면 돌변해 끌어내리기에 혈안이 돼 있다. 조폭의 행태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