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현 행정관도 옵티머스로부터 돈받았다"...검, 증거 확보 집중

김동준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靑 현 행정관도 옵티머스로부터 돈받았다"...검, 증거 확보 집중

김동준 기자   blaams89@
입력 2020-10-17 14:33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관계 로비 의혹의 물증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17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수사부는 전날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와 대신증권에서 확보한 옵티머스 관련 자료들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전파진흥원이 제대로 된 검증 절차 없이 1060여 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배경과 관련해 옵티머스 측의 로비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검찰은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 정영제씨가 당시 전파진흥원 기금운용본부장 최모 씨에 뒷돈을 줬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본부장은 현재 경인본부장으로 근무 중이다.

검찰은 정씨와 최 전 본부장이 2017년 여름 부부동반으로 일본 여행을 다녀왔고, 최 전 본부장 딸이 정씨가 대표로 있던 골든코어라는 회사에서 근무한 것도 확인했다.

최 전 본부장은 정씨와 불법 거래는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대신증권이 증권사 가운데 최초로 옵티머스펀드를 판매하게 된 배경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대신증권 본사에서 펀드 판매 결정에 관한 내부 자료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검찰은 또 옵티머스 측의 로비스트로 알려진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가 사무실을 차렸던 강남N타워의 출입자 기록부, 폐쇄회로(CC) TV 자료 등도 분석하고 있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 옵티머스 핵심 관계자들은 이 건물 사무실에서 수차례 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사무실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전 검찰 출신 수사관 등이 드나들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하고 증거 입수에 열을 올리고 있다. 또 옵티머스 핵심 관계자로부터 청와대에 근무하는 현직 행정관에도 김 대표 측이 용돈 차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옵티머스 로비 의혹에 등장하는 청와대 전·현직 인사는 윤 변호사의 부인인 이진아 전 행정관을 포함해 3명으로 늘었다.

그러나 현직 행정관은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靑 현 행정관도 옵티머스로부터 돈받았다"...검, 증거 확보 집중
지난 14일 오전 서초동 대검 청사에서 청소업체 관계자들이 유리창을 닦고 있다. 검찰은 옵티머스의 정·관계 로비 의혹의 물증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