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김종인,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면…차라리 문 닫아라"

김광태기자 ┗ 집콕하며 핼로윈 축제 즐겨볼까…다양한 공연 콘텐츠 줄줄이~

메뉴열기 검색열기

김병준 "김종인,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면…차라리 문 닫아라"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0-18 14:56
김병준 "김종인,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면…차라리 문 닫아라"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시장후보 적격자가 안 보인다'는 발언과 관련,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면 차라리 문을 닫아라"라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위원장의 말처럼 정말 국민의힘에 서울시장감이 없고, 부산시장감이 없나 묻고 싶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과 당원이 참여할 경선을 무의미하게 하는 동시에 홀로 누구를 낙점해 데려오겠다는 의지로밖에 더 읽히겠느냐"며 "그렇게 해서 당을 어디로 끌고 가겠다는 것인가"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사람을 키우는 것도 공당과 그 지도자의 책무 중의 하나"라며 "다소 부족하더라도 같이 노력해서 좋은 인물로 다듬어주는 것이 도리"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인물을 세울 때 세우고, 영입할 때 영입하더라도 선후가 있다"며 "당에 사람 없다는 그런 자해적 발언이 앞설 이유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을 운영해 본 사람으로서 분명히 말하건대, 거론되는 후보들을 포함해 국민의 힘에도 인물들이 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또 "문제는 오히려 지휘"라며 "의원들과 당원, 즉 연주자들의 역량을 간과하거나 무시하는 것이 문제이고, 무슨 곡을 연주할 것인지 제대로 정하지 않은 채 홀로 박수받을 생각에 이 곡 저 곡 독주(獨奏)해 대는 것이 문제다. 이 사람 저 사람 줄이나 세우면서 말이다"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도 사람이 있다' '성장을 이루고 자유를 지켜 온 우리가 자랑스럽다' 그렇게 소리치며 일어나야 한다"라며 "그래야 새로운 사람도 우리와 함께한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