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내가 야권 정치인 수사 뭉갰다고?…턱도 없는 이야기"

김광태기자 ┗ 윤석열 "조국 수사, 굉장히 번민…`낙마 발언` 그런 뜻 아니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윤석열 "내가 야권 정치인 수사 뭉갰다고?…턱도 없는 이야기"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0-18 16:15
윤석열 "내가 야권 정치인 수사 뭉갰다고?…턱도 없는 이야기"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미비했다는 법무부의 발표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18일 윤 총장은 "턱도 없는 이야기다. 수사를 내가 왜 뭉개느냐"면서 "수사팀이 야권 인사에 대해 수사한다고 해서 수사하라고 지시했고, 지금도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윤 총장은 "여야가 어디 있느냐. 일선에서 수사를 하면 총장은 지시하고 말고 할 게 없다. 누구를 수사해라 말라 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법무부가 윤 총장이 검사의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수사를 제대로 지휘하지 않았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전혀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각종 로비 의혹들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윤 총장은 자신이 라임 사건의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했다는 법무부 발표에 대해서 "타 청에서 파견 보내는 건 법무부와 대검, 해당 청이 서로 협의해서 정하는 것"이라며 "법무부가 최종 승인을 해야 해 총장이 전적으로 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검은 외부 파견만 재가한다"며 "수사검사 선정을 총장이 다 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