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안랩, 스마트팩토리 보안 `맞손`

안경애기자 ┗ 현대BS&C, 세종공업 스마트공장 ‘용접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메뉴열기 검색열기

포스코ICT-안랩, 스마트팩토리 보안 `맞손`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20-10-18 09:03

산업현장·국가 기반시설에
보안위협 대응 솔루션 공급


포스코ICT-안랩, 스마트팩토리 보안 `맞손`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오른쪽)과 강석균 안랩 대표가 포스코ICT 판교 사옥에서 MOU를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사장 손건재)와 안랩(대표 강석균)이 손잡고 주요 산업현장과 발전소 등 국가 기반시설을 움직이는 산업제어시스템에 대한 보안사업을 추진한다.


두 회사는 지난 16일 경기 판교 포스코ICT 사옥에서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과 강석균 안랩 대표를 비롯한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제휴에 따라, 포스코ICT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AI(인공지능) 기반 스마트팩토리 보안 솔루션 '포쉴드(Poshield)'에 안랩의 'OT(운영기술) 전용 보안위협 탐지센서'를 결합해 사업화에 나서기로 했다.
안랩의 솔루션으로 산업제어시스템 내 악성코드와 네트워크 보안 취약점 등을 분석·탐지하고, 포스코ICT의 포쉴드를 활용해 현장에서 실제 내려지는 비정상적인 제어명령을 탐지해 대응하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를 기반으로 제철소, 정유·화학,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의 제조현장과 발전소를 대상으로 공동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포스코ICT의 포쉴드는 머신러닝을 적용해 산업현장의 제어시스템에 내려지는 제어명령 패턴을 스스로 학습하고, 평소와 다른 비정상적인 명령이 내려지면 관리자에게 즉시 경고하는 스마트팩토리 특화 보안 솔루션이다. 인공지능을 적용해 스스로 평소 내려지는 제어명령 패턴과 기준 데이터를 학습하기 때문에 설비 운영정보 등 핵심 기술이 외부 보안업체로 유출될 가능성을 근본적으로 차단한다.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은 "IT기술의 확산으로 발전소, 항만, 도로 등 주요 국가시설과 산업현장의 설비들이 모두 연결되면서 외부 침입에 의해 전체 시스템이 일시 마비되는 위험성이 커지는 만큼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두 회사 솔루션의 강점을 결합해 스마트팩토리 보안 분야에서 보다 강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석균 안랩 대표는 "최근 스마트팩토리를 노리는 보안위협이 확대되며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스마트팩토리 운영과 보안위협 대응역량이라는 양사의 강점을 살려, 국내외 시장에서 기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