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재택근무 지원 ‘바우처 사업’ 요건·절차 간소화

이준기기자 ┗ 감염 걱정 없는 ‘임플란트’ 나온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원격·재택근무 지원 ‘바우처 사업’ 요건·절차 간소화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20-10-18 13:04

중기부, 기업 대표 채무 불이행 확인 제외 등 완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에 2만개 기업 신청 '호응'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의 원격·재택근무 도입을 지원하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신청 요건과 절차를 간소화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신청제한 요건 중 '대표자와 기업의 채무 불이행'을 모두 확인하던 것을 '기업의 채무 불이행'만으로 완화했다. 또한 기업이 필수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서류 중 준비에 가장 큰 어려움이 있는 '중소기업 확인서'를 대신 신용정보회사의 기업 정보를 바탕으로 먼저 확인하고, 확인되지 않는 기업에만 보완을 요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플랫폼을 통한 사업 신청 시, 대표자 명의의 휴대전화 인증뿐 아니라, 실무자의 본인 인증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중기부는 비대면 서비스 신청부터 서비스 탐색, 결제, 정산까지 전 과정을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할 수 있는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을 구축, 운영하고 있다.

한편,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 업무환경 구축을 지원하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에는 2만개가 넘는 기업이 신청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원격·재택근무 지원 ‘바우처 사업’ 요건·절차 간소화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