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상 요격기로 ICBM 격추시험 성공…"북한 위협 대응"

김광태기자 ┗ [속보] 당국 "전국적 대유행 막으려면 연말연시 모임 하지 말아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미, 해상 요격기로 ICBM 격추시험 성공…"북한 위협 대응"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1-18 08:52
미, 해상 요격기로 ICBM 격추시험 성공…"북한 위협 대응"
미국 국방부 건물 전경 [AP=연합뉴스]

미국 미사일방어청(MDA)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가정한 발사체를 해상 요격기로 격추하는 시험에 성공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동부시간 이날 오전 0시 50분 남태평양 마셜군도에 있는 콰절레인 환초의 로널드 레이건 탄도미사일 방어시험장에서 모의 ICBM이 하와이 북동쪽 해역을 향해 발사됐다.
이에 존 핀 구축함은 ICBM의 궤적 자료를 입수한 뒤 SM-3 블록 2A를 발사해 이 ICBM을 우주 공간에서 격추했다. 이번 시험은 하와이를 ICBM 공격에서 보호하는 시나리오 하에 진행됐다.

종래 격추 실험은 지상에서 요격 미사일을 쏘아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됐지만 해상에서 발사된 요격기로 ICBM을 격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북한의 ICBM 위협에 대비한 것이라는 게 외신의 평가다.

FTM-44로 명명된 이 시험은 지난 5월 실시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탓에 연기됐다.



또 이 시험은 올해 말까지 SM-3 블록 2A가 ICBM 위협에 대응할 능력이 있음을 평가하라는 의회의 요구를 충족하는 것이라고 MDA는 설명했다.
존 힐 미사일방어청장은 이번 시험 결과가 믿을 수 없는 성취이자 중요한 이정표라며 해상 기반 요격 시스템이 예상치 못한 미사일 위협에 대항하는 대비책을 제공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폭스뉴스는 지금까지 ICBM 격추 시험은 알래스카와 캘리포니아 기지 등에서 발사된 지상 기반 요격기를 사용해 진행됐고, MDA가 현재 이들 지역에서 44개 이상의 지상 기반 요격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P통신도 힐 청장이 위협 대상 국가 이름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북한이 미국의 주된 우려라고 평가했다. AP는 "미국이 수십년간 미사일 방어시스템 구축에 속도를 내려고 한 주요한 이유는 북한의 ICBM과 핵무기 개발 때문"이라며 이번 요격 시험 성공이 북한의 특별한 관심을 끌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