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피멍든 16개월 아이 다리, 가슴 아파…아동학대 적극 대응할 것"

김광태기자 ┗ [속보] 당국 "전국적 대유행 막으려면 연말연시 모임 하지 말아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정총리 "피멍든 16개월 아이 다리, 가슴 아파…아동학대 적극 대응할 것"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1-19 13:41
정총리 "피멍든 16개월 아이 다리, 가슴 아파…아동학대 적극 대응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지속 재발하는 아동학대에 정말 가슴이 아프다. 아동학대 방지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세계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직 우리 사회에서 어린 삶이 유린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발생한 '생후 16개월 입양아 학대 사건'도 언급했다. 그는 "세상의 전부인 엄마에게 아기가 받은 것은 학대였고, 16개월 아기의 뽀얗던 다리는 피멍이 맺혀 잿빛으로 변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아동학대 종합 대책을 마련 중이지만 여전히 사각지대가 존재한다"며 "정부는 아동학대에 적극적인 대응을 할 수 있도록 관련 내용을 정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동학대 신고 시 경찰 동행 출동, 처벌 강화를 위한 양형기준 제안, 학대 아동 즉각 분리 등 '아동학대 처벌강화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마련 중인 정부 대책을 소개하고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는지 철저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