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G20정상회의, 기업활동·수출 촉진 기대"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靑 "G20정상회의, 기업활동·수출 촉진 기대"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20-11-19 18:58

文대통령, 오늘부터 정상회담
화상 진행… 양자회의 어려워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0일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21일과 22일에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연이어 참석한다. 청와대는 "G20 정상회의에서 기업인의 필수 인력 이동에 관한 구체적 조치를 모색한다는 내용이 성공적으로 채택이 돼 앞으로 우리의 기업 활동을 촉진하고, 우리의 수출을 촉진하는 데 큰 기여를 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박복영 청와대 경제 보좌관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회의 일정 소화에 따른 기대효과를 설명했다. 박 보좌관은 사우디아라비아 주최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와 관련해 "이번 회의는 G20 회원국들이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세계 경제를 회복하기 위한 국제적 공조를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그간 세계 각국과 우리의 방역과 경제 대응 경험을 공유하며 WHO, 감염병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에 대한 기여를 대폭 확대하였으며 백신, 치료제, 진단기기의 공평한 접근을 위한 협의체인 액트 에이(ACT-A)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했다.
박 보좌관은 또한 "지난 3월 특별정상회의 시 한국의 제안으로 필수적 인력 이동 원활화 관련 문구가 정상선언문에 포함되었는데, 이번 11월 정상회의의 정상선언문에는 여기에서 더 나아가 인력의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구체적 조치를 모색한다는 내용을 문구에 포함하기 위해서 마지막 협의를 하는 중"이라고 했다.

박 보좌관은 "문 대통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정책 방향으로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라는 비전하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양대 축으로 한 한국형 뉴딜을 제시할 예정"이라며 "그린 뉴딜과 관련 친환경 인프라 건설 및 탄소 중립사회 실현 등 우리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해 나갈 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내년 개최될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강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박 보좌관은 문 대통령이 말레이시아 주최로 개최되는 APEC 정상회의에서도 국제공조 강화와 세계공급망 유지, 기업인 이동 제한 완화 등이 강조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최근 들어 코로나19로 인한 무역제한 조치가 증가하고 있고, 출입국제한이 기업인들의 활동을 어렵게 하여 세계 공급망 유지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 이번 정상회의에서 우리가 제안한 필수인력 이동 원활화 논의를 가속화할 것을 촉구하여 회원국들의 지지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APEC 지역 내 기업인들의 이동을 원활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했다. 특히 청와대 측은 APEC 정상회의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참여할 것이라고 전하면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이번 APEC·G20 정상회의가 화상으로 열리는 만큼, 그간 G20 계기 양자외교 등 긴박한 외교전은 진행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실 좀 안타까운 것은 다자회의가 대면으로 진행되면 (다자회의 계기에) 양자 정상회담도 함께 이뤄진다"며 "그런데 지금은 비대면을 하다 보니 다자회의 정상회의만 이뤄지고 양자회의가 실질적으로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그래서 그런 것들은 다른 방식으로 외교를 해야 한다"며 "예를 들어 여러 차례 걸쳐 다른 정상과 통화를 많이 했는데, 그런 것들이 과거 같으면 다자회의 계기 이뤄지는 양자회담을 대체하는 효과가 있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