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어중간한 웰빙야당…이러니 `국민의 짐` 조롱 받아"

김광태기자 ┗ [속보] 당국 "전국적 대유행 막으려면 연말연시 모임 하지 말아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홍준표 "어중간한 웰빙야당…이러니 `국민의 짐` 조롱 받아"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1-20 10:52
홍준표 "어중간한 웰빙야당…이러니 `국민의 짐` 조롱 받아"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9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 짐'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홍 의원은 20일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의 짐'이라고 조롱받는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온갖 악정과 실정에도 2중대 정당을 자처하는 지도부의 정책과 무투쟁 노선 때문"이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라임·옵티머스 특검은 쇼로 끝나고, 추미애의 광란의 칼춤은 강건너 불보기고, 경제억압 3법은 민주당과 공조하고, 산업재해법은 정의당과 공조하고, 터무니없는 한국판 뉴딜 예산은 통째로 넘겨줄 것이고, 공수처는 막는 시늉으로 끝나고, 그러고 나서 머리 숫자 타령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내세우는 정책이 없다. 야당은 선명해야 하는데, 이도 저도 아닌 어중간한 입장으로는 '웰빙 야당'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감나무 밑에 편하게 누워 감이 입으로 떨어져 주기만 바라는 야당 지도부의 무사 안일을 걱정한다"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