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코로나 백신 개발되면 한반도 교류 새 여건 조성될 것"

김광태기자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인영 "코로나 백신 개발되면 한반도 교류 새 여건 조성될 것"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1-20 11:36
이인영 "코로나 백신 개발되면 한반도 교류 새 여건 조성될 것"
20일 오전 경기도 고양 국립암센터 평화의료센터에서 열린 남북보건의료협력 협의체 회의에서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공동협력을 중심으로 한반도 생명안전공동체 구현을 위한 남북의료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0일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면 서로 나눔과 협력으로 한반도는 사람과 물자가 오갈 수 있는 새로운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립암센터 평화의료센터에서 열린 남북보건의료협력 협의체 모두발언을 통해 "2018년 남북 정상이 합의한 감염병 정보교환 대응체계 구축을 지금 논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진단과 치료, 예방, 연구, 백신 개발 및 생산을 포괄하는 호혜 협력으로 발전시킬 수 있어야 한다"며 "남북 접경지역 어느 곳에 남북 감염병 대응센터를 세운다면 보건 위기가 일상화된 뉴노멀 시대에 한반도는 안전하고 든든한 삶의 터전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제안에 주목하고, 실현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남북 보건의료 협력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재차 확인했다. 그는 "보건의료와 재해재난, 기후환경 협력은 일회성 사업에서 탈피해 연간 계획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정부는 보건·환경 협력 '패키지'를 만들어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인 남북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주체와 전방위 협력하겠다"면서 "민간단체가 신뢰할 수 있는 북측 상대와 협력하는 경우는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