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3차 유행 중` ... 신규확진 386명 나흘연속 300명대

김수연기자 ┗ 종근당, `나파벨탄` 코로나19 치료 멕시코 임상 2상 계획 승인

메뉴열기 검색열기

코로나 3차 유행 중` ... 신규확진 386명 나흘연속 300명대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0-11-21 10:31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연일 거세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가 21일 3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정부 당국도 "'3차 유행'이 진행중"이라며 방역 단계 격상 등을 검토 중이다.


나흘 연속 300명 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6명 늘어 누적3만403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이 한창이던 8월 말 수준과 유사하다. 2차 유행의 정점을 찍었던 8월 27일(441명)을 전후로 4일 연속(320명→441명→371명→323명) 300명 이상이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386명은 8월 27일(441명) 이후 86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지역발생이 361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1일(113명) 이후 11일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수치상으로는 2차 유행의 정점이었던 8월 27일(434명) 이후 가장 많다.

서울 확진자가 154명, 경기 86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262명 등이다. 전날(218명)보다 44명 늘었다. 수도권 확진자가 연이틀 200명대를 기록한 것도 8월 29∼30일(244명→203명) 이후 처음이다.

수도권의 경우 전날 낮 12시까지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교원 임용고시학원(누적 32명),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학생모임(19명), 동대문구 고등학교(9명), 도봉구 종교시설 '청련사'(29명), 경기 안산시 수영장(17명), 인천 남동구 가족 및 지인(40명)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대거 나왔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충남 아산시 선문대학교(14명), 경남 창원시 친목모임(23명), 경남 하동군 중학교(26명), 전북 익산시 원광대병원(11명), 강원 철원군 장애인 요양원(40명), 광주 전남대병원(46명) 등 확진자가 잇따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5명으로, 전날(43명)보다 18명 줄었다. 해외유입 사례는 이달 내내 10∼30명대 사이를 오르내리다 지난 18∼19일(68명→50명) 크게 늘었고 이후로는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86명이 됐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코로나 3차 유행 중` ... 신규확진 386명 나흘연속 300명대
위기의 여행업계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여행업계가 6개월로 제한된 고용유지지원금까지 끊길 상황에 처하는 등 위기를 맞이한 가운데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 여객터미널 출국장 여행사 카운터 앞으로 공항 직원이 지나고 있다. 2020.11.18

superdoo82@yna.co.kr

(끝)

코로나 3차 유행 중` ... 신규확진 386명 나흘연속 300명대
코로나19 검사 받는 성수고 학생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3학년 학생 한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성동구 성수고등학교에 27일 차려진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0.27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