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급증` 경남 하동군, 전국 두 번째로 방역 2단계 격상

김수연기자 ┗ 종근당, `나파벨탄` 코로나19 치료 멕시코 임상 2상 계획 승인

메뉴열기 검색열기

`확진자 급증` 경남 하동군, 전국 두 번째로 방역 2단계 격상

김수연 기자   newsnews@
입력 2020-11-21 14:13
경남 하동군에서 21일 오후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


전남 순천시가 지난 20일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한 이후 전국 두 번째다. 하동군은 지난 17일부터 지금까지 확진자 29명이 발생한 상태다.
경남도는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하동군 중학교 관련 확진자가 이날 오전에도 3명이 발생해 모두 29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19일부터 하동군 내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상향한 데 이어 21일 오후 2시부터 2단계로 격상한다. 거리두기 2단계는 1주일간이다.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유흥, 단란주점, 콜라텍 등 3종 시설은 집합 금지되고 노래방, 실내 체육시설 등은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된다. 식당, 카페는 오후 9시 이후 포장 배달만 할 수 있다.
학생들이 많이 찾는 PC방에서는 음식 섭취를 할 수 없고 칸막이가 없는 경우 좌석을 한 칸 띄워야 한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범위도 모든 실내 시설과 위험도가 높은 실외 활동으로 확대된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