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4족 보행로봇 활용해 건설현장 데이터 플랫폼 구축

박상길기자 ┗ `역대급` 종부세 폭탄에 부동산 시장 술렁…"세금 아닌 벌금" vs "집값 올랐으니 당연"

메뉴열기 검색열기

롯데건설, 4족 보행로봇 활용해 건설현장 데이터 플랫폼 구축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20-11-22 13:33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롯데건설은 컨워스 사와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을 활용한 건설 현장용 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공동으로 연구한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스마트 건설 분야에서는 드론과 레이저 스캐너가 현황 파악 및 현장 모니터링을 위해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드론과 레이저 스캐너를 통해 취득한 데이터는 수십 기가바이트(GB)에 달하는 대용량 데이터라 저장 및 관리에 어려움이 있고 이를 활용하려면 일반적인 사무용 PC가 아닌 고성능의 워크스테이션 PC가 필요하다는 단점이 제기됐다. 또 데이터 후처리에 소요되는 시간으로 인해 즉각적인 현황 검토가 어렵다는 지적도 있었다.
롯데건설은 이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컨워스가 개발 중인 엣지클라우드 시스템 'B 이글'을 이용해 시계열적 형상 정보의 저장, 시각화, 분석 및 공유 기능을 건설 현장에 활용한다. 'B 이글'은 엣지클라우드 방식의 분산처리 시스템으로 수백 기가바이트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도 1∼2시간 만에 처리할 수 있다. 중간에 거쳐야 하는 단계가 없어 지연이 덜 되고, 보통 사양의 서버를 연결해 처리하므로 비용이 싸다는 장점이 있다. 이렇게 처리한 데이터는 사용자가 일반 PC의 웹과 스마트폰 앱으로도 볼 수 있다.

데이터 취득에 활용하는 스팟은 보스턴다이나믹스 사에서 개발한 건설용 4족 보행 로봇이다. 현재 연세대에서 보유 중인 스팟은 본 연구에서 건설 현장의 데이터 취득의 무인 자동화 테스트에 활용된다.



컨워스는 연세대에 재직 중인 허준 교수가 대표로 재직 중인 벤처기업이다. 건설산업과 플랜트 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현장 정보 기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차별화된 데이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기존에 진행해온 연구가 현장에서 생산되는 3차원 형상정보의 정확한 취득과 분석의 신뢰도에 초점을 뒀다면, 이번 실증 연구는 대용량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취득하고 취득한 데이터를 빠르게 정제해 현장에 공유하고 활용한다는 점에서 한 단계 진보된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스마트 건설 기술과의 시너지가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과 로봇 활용 기술 등의 연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롯데건설, 4족 보행로봇 활용해 건설현장 데이터 플랫폼 구축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재건축 현장에서 테스트 진행 중인 스팟.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4족 보행로봇 활용해 건설현장 데이터 플랫폼 구축
컨워스에서 개발 중인 엣지클라우드 시스템 'B 이글' 소개 이미지. 건설현장에서 취득한 대용량 데이터를 활용하기에 적합하다.<롯데건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