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바이든 시대에도 사업환경 변화 없다"

박정일기자 ┗ `인공뇌`·`투명망토`현실화되나... 삼성 지원 연구과제 세계적 학술지 소개

메뉴열기 검색열기

기업 10곳 중 7곳 "바이든 시대에도 사업환경 변화 없다"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20-11-22 12:06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미국 바이든 정부 출범에도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지금까지와 사업환경이 크게 바뀌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수의 기업들은 바이든 정부 역시 대중 통상압박과 자국우선주의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30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바이든 정부 출범의 산업계 영향과 대응과제'를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65.3%가 '별 다른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32.0%의 기업들만 바이든 정부에서 수출 등 전반적인 사업환경 변화 전망을 묻는 질문에 '개선될 것'이라고 답했고,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은 2.7%였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업계에서 트럼프식 일방주의 후퇴, 글로벌 통상환경 안정화를 기대하면서도 미국산 우대 등 자국우선주의 지속에 대해 경계를 늦출 수 없는 복합적 현실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2차전지와 가전, 석유화학에서 개선 기대가 높았고, 기계와 디스플레이, 무선통신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업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글로벌 무역규범 가동'(42.7%)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친환경 등 새로운 사업기회 부상'(27.1%), '정책의 예측가능성 제고'(20.8%), '대규모 경기부양책 시행'(9.4%) 등의 순서로 답했다.

미·중국 간 통상마찰의 경우 과반이 넘는 기업(61.0%)이 '트럼프 때보다는 완화될 것'으로 예상했고,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는 응답률은 37.3%였다.



기업들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사항을 5점 척도로 평가한 결과에서는 '다자무역체제 회복'(4.4점), '재정지출 확대'(3.7점), '2조 달러의 친환경투자'(3.4점) 등을 기회요인으로 평가했다. 반대로 '중국 압박 지속'(2.3점), '최저임금 인상'(2.4점), '환경규제 강화'(2.5점) 등은 위기요인으로 분석했다.
송유철 동덕여대 국제경영학과 교수(대한상의 자문위원)는 "바이든 정부가 내세운 다자체제, 재정지출 확대, 친환경정책은 총론적으로는 기회요인으로 보이지만 각론에 들어가면 중국압박 지속, 환경규제 강화, 미국산 구매 등 장벽이 적지 않다"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아직 바이든 당선에 따른 우리 기업들의 대응 수준이 계획 수립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정부가 역점을 두는 친환경정책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10곳 중 4곳(40.0%)이 '대응역량을 갖추지 못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유가 상승과 환율 변동 등을 주요 변수로 꼽았다.

기업들은 바이든 정부에서 대미수출 확대를 위한 중점 정책과제를 묻는 설문에 '환율안정'(41.3%), '미중갈등, 다자체제 복귀 등 복합적 통상이슈에 정밀대응'(37.3%), '인프라투자 참여기회 확보'(9.4%) 등을 들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기업 10곳 중 7곳 "바이든 시대에도 사업환경 변화 없다"
기업 10곳 중 7곳 "바이든 시대에도 사업환경 변화 없다"
기업 10곳 중 7곳 "바이든 시대에도 사업환경 변화 없다"
국내 300개 제조업체 대상 '바이든 정부 출범의 산업계 영향과 대응과제' 조사 결과.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