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FPSB, 제38회 CFP 자격시험 합격자 55명 발표

김광태기자 ┗ 미 국무장관 지명자 "대북 접근법·정책 전반 재검토 의향"

메뉴열기 검색열기

한국FPSB, 제38회 CFP 자격시험 합격자 55명 발표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0-11-24 15:08

일반부문 수석 합격자는 중국인 JINLONG(한국 이름 김용) 씨가 차지


한국FPSB, 제38회 CFP 자격시험 합격자 55명 발표
조성목(가운데) 한국FPSB 부회장이 23일 수석합격자 행사에서 수석합격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하고 있다.

국제공인재무설계사 CFP인증기관인 한국FPSB(회장 김용환)는 지난 10월 31일과 11월 1일 양일에 걸쳐 시행했던 제 38회 CFP자격시험에서 55명의 합격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총 접수자는 236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230명)보다 6명 증가했으며, 합격률은 23.7%로 비슷한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대학생(35.6%)이 가장 많이 응시 하였으며, 보험(22.9%), 일반(14.4%), 은행(11.4%), 증권(10.2%) 그리고 재무설계업(2.5%)이 그 뒤를 이었다.

일반 부문 수석합격자는 중국인 JINLONG(한국 이름 김용, 32. 남) 씨다. JINLONG 씨는 "12년 전 중국에서 국내 대학으로 유학을 와서 대학원 시절에 처음 AFPK자격을 취득하였고, 국제공인자격이라는 장점이 눈에 띄어 결국 CFP자격에 도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JINLONG 씨는 중국으로 귀국 후에도 법률·제도 중심의 전환 시험만 통과하면 국제공인재무설계사 CFP자격을 똑같이 인정받을 수 있다. 또한 한국투자증권 투자권유대행인으로 등록하여 CFP 실무 경험 요건도 충족 중이다.

학생 부문 수석합격자는 전남대학교 이재우(25. 남) 씨가 차지했다. 이재우 씨는 올해 상반기 기업은행 필기시험에서 아쉽게도 2점차로 떨어졌다. 기업은행은 CFP자격자에 대해 5점의 가점을 부여한다. "1, 2점 차이로 당락이 결정되는 취업 경쟁에서 가점 혜택을 부여 받기 위해 CFP 자격시험에 최선을 다했고 결국 수석이라는 놀라운 결과를 얻게 되어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와 함께 숙명여자대학교 현예희(23. 여) 씨는 최연소 합격자에, 삼성생명 김정임(52. 여) 씨가 최연장 합격자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이번 CFP자격시험에서 상위합격자 20위 내에 포함된 금융사별 인원은 우리은행 4명, 삼성생명 3명, 삼성증권 3명 순이다. 가장 많은 합격자가 나온 곳은 삼성생명으로 8명이다.

한국FPSB는 올해 마지막 시험인 77회 AFPK자격시험(28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최근 수도권의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맞춰 교실당 20명으로 응시자를 제한하고, 시험전·후의 철저한 방역, 출입시 열체크 및 손소독 등 철저한 고사장 운영 준비에 만전을 다 하고 있다.

CFP합격자 발표 결과와 내년도 시행 예정인 AFPK와 CFP자격시험 일정은 한국FPSB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