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박영선 장관·나경원 전 의원, 리얼 부부 모습은?

이미정기자 ┗ `워싱턴` 입성한 바이든, 가장 먼저 코로나 희생자 애도

메뉴열기 검색열기

`아내의 맛` 박영선 장관·나경원 전 의원, 리얼 부부 모습은?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05 16:15
`아내의 맛` 박영선 장관·나경원 전 의원, 리얼 부부 모습은?
TV조선 제공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아내의 맛'에서 리얼 부부라이프를 공개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원칙주의와 카리스마로 유명한 박영선 장관이 등장, 장관으로서가 아닌 아내로서의 삶을 보여주며 새롭고 친근한 면모를 선보인다.
박영선은 '아내의 맛'을 통해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일상을 선보인다. 출근 전, 미용실에서 머리를 손질하면서도 손에서 휴대폰을 놓지 않을 정도로 쉴 틈 없이 일하는 박영선을 위해 사랑꾼 남편 이원조 변호사는 옆에서 살뜰히 챙기며 외조의 왕으로 거듭났던 터. 이원조는 아침도 먹지 못한 아내에게 미용실로 손수 빵과 커피 등을 가져다주며 식사를 챙기는 것은 물론, 일하는 곳까지 데려다주는 등 일일 기사를 자처해 '특별한 남편의 맛'을 선사했다.무엇보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박영선·이원조 부부는 '미스터트롯' 임영웅의 노래를 흥얼거리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미스터트롯' 방영 당시 직접 임영웅에게 투표를 했을 정도로 임영웅의 찐팬임을 밝힌 이원조가 틀어놓은 임영웅의 노래를 박영선도 같이 따라 부르며 흥을 끌어올려 색다른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박영선은 어디에서도 말하지 않았던 남편 이원조와의 러브스토리를 '아맛'에서 처음으로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영선은 "남편 이원조의 첫인상이 마음에 안 들었다"라는 폭탄 고백을 던지며 첫 만남에 대해 운을 뗐다. 과연 박영선이 결정적으로 마음을 돌리게 된 계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박영선과 '아맛' MC인 박명수가 녹화 전 이미 만났던 사실이 드러나 놀라움을 안겼다.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의 '2020 크리스마스 마켓' 기간 중 소상공인을 위한 라이브 방송을 하러 간 박영선이 그곳 대기실에서 박명수를 만났고, 두 사람은 20여 년 전에도 M본부에서 마주친 적 있는, 인연이 있었던 것. 짧은 만남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라이브 방송에서 찐 케미를 폭발시켜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박영선 장관은 녹화 내내 아맛팸들을 향한 미소와 재치 있는 답변으로 부드러운 리더십을 빛냈다"라며 "2021년 새해를 맞아 '아내의 맛'을 통해 더욱 다양한 셀러브리티들의 매력에 빠지시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나 전 의원은 5일 방영하는 '아내의 맛'에 출연할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나 전 의원 방송분 예고편에 따르면 남편 김재호 판사와 자녀들, 공군 출신 아버지에 이르기까지 온 가족을 전격 소개한다. 또 딸이 연주하는 드럼 비트에 맞춰 탬버린을 흔들고 춤을 추거나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하고 성형설에 대한 의혹을 적극 해명하는 등 인간적인 면모를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남편 김재호 판사와의 서울대학교 법학과 캠퍼스 커플시절 풀스토리도 공개한다.

제작진은 "2021년을 맞아 아내의 맛은 새로운 인물들을 통해 더욱 폭넓은 재미와 따뜻한 이야기를 이어갈 예정"이라며 "나경원 전 의원은 정치인의 무게를 내려놓은 편안한 태도로 촬영에 임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번 방송을 통해 정치 경력 18년 차 나경원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내의 맛` 박영선 장관·나경원 전 의원, 리얼 부부 모습은?
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박영선 장관·나경원 전 의원, 리얼 부부 모습은?
TV조선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