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종영, 이렇게?…이지아·유진 생존 여부 시즌2 기대감 ↑

이미정기자 ┗ `경전철서 중학생이 노인 폭행` 영상 일파만파...경찰 수사

메뉴열기 검색열기

`펜트하우스` 종영, 이렇게?…이지아·유진 생존 여부 시즌2 기대감 ↑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06 10:32
'펜트하우스'가 충격적인 반전으로 시즌1을 마무리하며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주탄태(엄기준)과 천서진(김소연)이 심수련(이지아) 살인사건의 진범이었다. 결백을 호소하던 오윤희(유진)은 스스로 목을 찌른 채 쓰러지며 시즌1을 마무리했다.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1 마지막 방송에서는 자신의 악행을 폭로하려는 심수련을 살해하려는 주단태의 계획이 공개됐다.
이날 주단태는 심수련이 죽기 전 오윤희를 이용해 그를 죽이려 했다고 천서진에게 말했다. 직전까지 심수련을 죽인 범인이 오윤희로 알려졌고, 이날 방송 초반까지 오윤희는 경찰조사에서 "내가 심수련을 죽였다"며 "언니가 죽이고 싶도록 미웠다"고 범행을 자백했다.

하지만 심수련을 죽인 진짜 범인이 주단태이며, 모든 증거를 조작해 오윤희를 범인으로 만들어버린 극악무도한 살인사건의 내막이 밝혀지며 충격을 선사했다.

재판을 앞두고 심수련의 후배로부터 심수련이 마지막으로 남긴 탄원서를 본 후 오열했던 오윤희는 결국 재판에서 자신이 심수련을 죽이지 않았다고 진실을 털어놓는 반전이 펼쳐졌다. 그리고 호송차로 이동되던 오윤희를 로건리(박은석)가 빼돌린 후 두 사람은 격렬한 대립을 벌였던 터. 이어 심수련을 죽이지 않았다며 자신의 목에 스스로 날카로운 흉기를 찌르고 죽어가는 오윤희와 우아한 자태로 자신의 손아귀에 들어온 펜트하우스를 둘러보는 천서진의 모습이 교차되는 '비극적 엔딩'이 담기면서, 시청자들을 충격으로 휘감았다.

심수련과 오윤희는 '펜트하우스' 시즌1을 이끌었던 중심인물이었다.

의문스런 소녀의 추락과 이를 목격한 심수련의 절규로 강렬한 포문을 열었던 '펜트하우스'는 각각의 뚜렷한 서사를 지닌 인물들이 얽히고설키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중독적 전개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특히 김순옥 작가는 딸의 인생을 짓밟은 사람들을 향해 핵사이다 복수를 펼친 심수련, 더 많은 것을 탐하며 딸에게는 어긋난 모성애를 보인 천서진, 딸에게 가난을 물려주지 않으려 욕망을 분출하다가 괴물이 되어버린 오윤희 등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되어버린 세 여자의 서사를 통해 극강의 몰입력을 이끌어내며 대한민국 월, 화 밤을 휘몰아쳤다.

결국 천서진이 펜트하우스를 차지하며 악의 승리로 끝난 가운데, 시즌 2에서는 이를 뒤집는 반전이 있을지,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시청자들은 오윤희, 심수련이 진짜 죽었는지 의문을 표하며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나비 문신을 한 여인의 정체, 청아예술제, 아버지의 죽음을 방치한 천서진의 영상, '펜트 키즈'들의 흑화, 오윤희의 누명 등 의문과 의구심을 드높인 이야기들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펜트하우스'는 상위 1%만 입주할 수 있는 헤라팰리스와 명문 예술고등학교 청아예고를 배경으로 기득권의 만행, 가진 자들의 그릇된 욕망과 허영, 민낯을 꼬집으며 각별한 메시지를 던졌다. "지금 이 순간에도 책임과 정의, 양심은 뒤로 한 채 상층만을 바라보며 위로 올라가고자 애쓰는 인간의 끝없는 욕망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한다"는 김순옥 작가의 기획의도처럼, 걷잡을 수 없는 욕망으로 괴물이 되어버린 엄마의 비참한 최후와 극악한 가진 자들의 승리로 끝난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는 어떤 복수와 응징, 추락이 등장할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지치고 힘든 일상을 잠시 잊게 만들어 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모든 배우, 스태프, 제작진이 열정을 불태웠다. 시청자분들의 뜨거운 호응 덕분에 오히려 저희가 더 큰 힘을 얻었다"며 "'펜트하우스' 시즌 1은 막을 내리지만 역대급 스토리의 시즌 2가 곧 찾아온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펜트하우스` 종영, 이렇게?…이지아·유진 생존 여부 시즌2 기대감 ↑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 종영, 이렇게?…이지아·유진 생존 여부 시즌2 기대감 ↑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영상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