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이지아→유진 사망?… "시즌2 큰 변화+반전"

이미정기자 ┗ [오늘 날씨] 서울 전역에 대설·한파주의보 발령…태풍급 강풍

메뉴열기 검색열기

`펜트하우스` 이지아→유진 사망?… "시즌2 큰 변화+반전"

이미정 기자   lmj0919@
입력 2021-01-06 08:47
'펜트하우스' 엄기준과 김소연이 이지아 살인사건의 진범이었다. 결백을 호소하던 유진은 스스로 목을 찌른 채 쓰러지며 시즌1을 마무리했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일그러진 욕망과 부동산 성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지난 10월 2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시즌 1 최종회를 앞둔 5일에 이르기까지 숨 쉴 틈 없이 격렬하게 휘몰아친 쾌속 전개와 극강 반전을 선사하며 월, 화요일마다 대한민국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펜트하우스' 주역인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이 아쉬움이 묻어나는 종영 소감과 함께 시즌 2의 기대감을 담은 메시지를 직접 밝혔다.

먼저 딸의 삶을 짓밟은 헤라클럽 사람들에게 복수를 펼치다 비극적 운명을 맞이한 심수련 역을 섬세하게 그려낸 이지아는 "처음 작품 출연을 결정지을 때 심수련 캐릭터를 어떻게 만들어갈지 두근거리며 고민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종영 소감을 전하다니 감회가 새롭다"라고 첫 마디를 꺼내면서 "촬영을 하면서 어떻게 하면 심수련의 복수가 더 통쾌하고 짜릿하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되는 지점이 있었는데, 그때마다 시청자분들이 많은 관심과 응원을 주신 덕분에 더욱 힘을 낼 수 있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심수련에 공감해 주신 많은 분들, 펜트하우스를 위해 어려운 시기에도 힘을 합쳐 촬영에 힘써주신 주동민 감독님, 김순옥 작가님, 든든한 동료 배우분들, 스탭분들 너무 고생 많으셨고 펜트하우스 앞으로도 계속 지켜봐 달라. 다시 한번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진심이 담긴 소감을 건넸다.



딸에게 자신의 명예와 권력을 물려주기 위해 어긋난 모성애를 보였던 천서진 역을 압도적인 표현력으로 풀어낸 김소연은 "처음 대본을 받고 설레었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시즌 1 종영이라니 아직 실감이 잘 안 난다. 2020년 어려운 시기를 함께 했기 때문인지 '펜트하우스' 팀과 더욱 돈독해진 느낌이다. 모두가 고생하고 열정을 담아 만든 작품이 시청자분들께 큰 사랑을 받아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라고 소회를 밝히혔다.
또한 "천서진은 많은 악행을 저질렀지만, 연기자 김소연으로서는 천서진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 무엇보다도 시청자분들의 많은 응원에 정말 감사했고 덕분에 힘을 많이 얻었다. 항상 최선을 다하고자 하지만, 방송을 보며 부족했던 부분이 마음에 남는다. 현재, 펜트하우스 시즌2를 촬영 중이고 시즌3도 남아있기에 부족했던 부분을 채워서 더 좋은 모습으로 시청자 여러분들께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뭉클한 심경을 내비쳤다.

덧붙여 시즌2에 대해서는 "대본을 받고 놀라운 이야기에 힘을 내서 찍는 중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펜트하우스` 이지아→유진 사망?… "시즌2 큰 변화+반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