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스포티파이 세계 최다 스트리밍 그룹` 올라

김광태기자 ┗ `올림픽 무관중 개최`까지 꺼내든 일본...26조원 손실 감수해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BTS `스포티파이 세계 최다 스트리밍 그룹` 올라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1-01-07 14:45
방탄소년단(BTS·사진)이 2020년 스포티파이 최다 스트리밍 그룹 겸 한국 아티스트에 등극했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가 올해 상반기 국내 진출을 앞두고 '2020년 글로벌 K팝 연말결산'을 7일 공개했다.
스포티파이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이 플랫폼에서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한국 아티스트 10팀의 기록을 합치면 총 106억7000만 회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다 스트리밍을 기록한 한국 아티스트는 방탄소년단(BTS)으로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 그룹을 통틀어서도 지난해 가장 높은 스트리밍 기록을 올렸다.

한국 아티스트 스트리밍 횟수는 방탄소년단에 이어 블랙핑크, 트와이스, 스트레이 키즈, 레드벨벳, 엑소, 세븐틴, 아이유, NCT 127, (여자)아이들 순으로 높았다.

여자 솔로 가수 중에서는 아이유가 최다 스트리밍을 기록했다. 남자 솔로로는 지난해 활동명 '어거스트 디'로 믹스테이프를 낸 방탄소년단 슈가의 스트리밍 횟수가 가장 많았다.



힙합과 R&B 장르에서는 지코의 '아무노래'와 백현의 '캔디'가 각각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노래로 기록됐다. 드라마 OST 중에서는 '이태원 클라쓰'에 삽입된 방탄소년단 뷔의 '스위트 나이트'가 최다 스트리밍을 기록했다.
한국의 신예 아티스트를 전 세계에 소개하는 '레이더 코리아'(RADAR Korea) 플레이리스트에서는 보이그룹 트레저가 가장 주목받았다.

이번 결산은 스포티파이가 매년 음원 스트리밍 트렌드를 결산해 발표하는 '랩드'(Wrapped)에 기반한 것이다. '2020 랩드'는 지난해 1월 1일부터 11월 15일까지 전 세계 이용자의 스트리밍 트렌드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했다.

스포티파이가 K팝 통계를 발표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이번 결산은 상반기 국내 진출을 앞두고 한국어로 국내 언론에도 배포됐다. 스포티파이는 올해 상반기 안에 국내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지난달 공식 발표한 바 있다.

마리안 디커스 스포티파이 글로벌 음악 부문 총괄은 "이번 글로벌 K팝 연말결산은 한국의 다양한 아티스트 그리고 음악의 전 세계적인 성공을 적극 지원하고자 하는 스포티파이의 비전을 반영한다"고 밝혔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BTS `스포티파이 세계 최다 스트리밍 그룹` 올라
'스포티파이 2020 랩드'[스포티파이 제공]

BTS `스포티파이 세계 최다 스트리밍 그룹` 올라
방탄소년단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