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새해 첫주부터 `껑충`…금융위기 후 주간 최대 상승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코스피, 새해 첫주부터 `껑충`…금융위기 후 주간 최대 상승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1-01-10 10:47

개인 이어 외국인·기관도 첫주 '순매수' 보여
현대차-애플 협력설, 중국 통신사 미 증시 퇴출 등 호재


새해 첫주부터 코스피가 껑충 뛰면서, 역대 최대 주간 상승 폭을 기록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8일 기준 코스피는 3152.18로 마감했으며, 전주 대비 278.71포인트(9.7%)가 상승했다. 이는 주간 최대 상승 폭으로, 종전 최대인 지난 2008년 10월 27∼31일(174.31포인트) 동안 상승 폭 대비 104.4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처럼 지수가 급상승한 데는 개인뿐 아니라 기관과 외국인도 주식을 순매수했기 때문이다. 개인은 지난 4일 1조310억원, 6일에는 1조7293억원으로 역대 3번째로 큰 규모로 순매수했다. 기관도 7일에 1조339억원을 매수했으며, 외국인도 8일 역대 2위 규모인 1조6479억원을 사들였다.

또한 현대차 애플의 협력설과 차이나모바일·차이나텔레콤·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3대 통신사가 미국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에서 제외되는 등 잇따른 호재로, 국내 증시 강세장이 지속됐다.

이에 따라 거래대금도 크게 늘어났다. 지난 8일 코스피 거래대금은 40조9095억원이다. 지난 6일 최대 기록(29조9094억원)을 경신한 지 2일 만에 다시 갈아치웠다. 한 주간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약 30조원에 달했다. 이 기간 일반투자자들의 투자 열풍으로, 일부 증권사의 거래 시스템 접속과 주문이 지연되는 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 8일 현재 코스피 시가총액은 2170조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2100조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지난 4일 최초로 2000조원을 돌파한 지 4일 만이다.

국내 주식시장의 투자 열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투자자예탁금은 69조4409억원으로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7일(69조2719억원)에는 소폭 감소하긴 했으나, 여전히 증시대기자금은 70조원에 달한다.

투자자예탁금은 투자자들이 주식이나 채권 등 유가증권을 사기 위해 증권사에 일시적으로 맡겨 놓은 돈이다. 증시의 변동성을 예고하는 바로미터로, 투자자예탁금이 늘어나면 향후 주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코스피, 새해 첫주부터 `껑충`…금융위기 후 주간 최대 상승
지난 8일 코스피 지수는 3152.18로, 전 거래일 대비 120.50포인트(3.97%) 상승했다.(한국거래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