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외국인 상장주식 24.4조 순매도…역대 3번째 순매도

김병탁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작년 외국인 상장주식 24.4조 순매도…역대 3번째 순매도

김병탁 기자   kbt4@
입력 2021-01-11 06:00

외국인 작년 12월 주식 순매도 전환 2.7조 팔아
채권도 2개월째 순회수…지난달1940억원 감소


지난해 중 외국인은 상장주식 24조4000억원을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3번째로 많은 순매도 기록이다.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1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을 11일 발표했다. 지난해 외국인이 순매도한 국내 상장주식은 24조4000억원으로, 2007년(24조5000억원)과 2008년(36조2000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지난달 기준 외국인은 2개월 만에 국내 상장주식을 순매도(2조6880억원)했으며, 상장주식 보유액은 764조3000억원(시가총액의 31.4%)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코스피에서는 3조9900억원 순매도가 발생했으며, 코스닥은 1조3020억원 순매수가 있었다.

지역별로는 유럽에서 1조2000억원, 중동에서 4000억원을 순매수했다. 미국과 아시아에서는 각각 1조3000억원, 2조6000억원을 순매도했다. 국가 중에는 아일랜드(9000억원), 프랑스(5000원) 등이 순매수했으며, 싱가포르(2조2000억원), 미국(7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보유규모는 미국이 317조4000억원을 보유해 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41.5%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233조6000억원·30.7%), 아시아(97조2000억원·12.7%), 중동(29조7000억원·3.9%) 순이다.



채권은 지난달 중 상장채권 5조8670억원을 순매수했으나, 만기상환 6조610억원의 영향으로 총 1940억원을 순회수했다. 지난해 11월부터 2개월째 순회수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채권은 150조1000억원으로, 전체 상장채권 잔액의 7.3%를 보유 중이다.
지역별로는 유럽(9000억원), 아시아(2000억원), 미주(1000억원) 등에서 순투자했으며, 중동에서 8000억원을 순회수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 (73조5000억원·49.0%), 유럽 (45조2000억원·30.1%), 미주 (12조8000억원·8.5%) 등 순이다.

종류별로는 국채(1000억원)에서 순투자가 발생했고, 통안채(7000억원)에서 순회수가 있었다. 지난해 말 외국인은 국채 121조8000억원(81.1%), 특수채 28조3000억원(18.8%)을 보유했다.

잔존만기별로는 잔존만기 5년 이상(2조7000억원)과 1~5년미만(1조7000억원) 채권에서 순투자했다. 1년 미만 채권에서는 4조6000억원 순회수가 발생했다. 지난해 말 외국인 잔존만기 1~5년미만 채권은 60조5000억원(40.3%), 5년 이상은 46조5000억원(31.0%), 1년 미만은 43조2000억원(28.8%)을 보유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작년 외국인 상장주식 24.4조 순매도…역대 3번째 순매도
(금융감독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